BBS 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 Q/A



잔디   am.2:08, Friday ( 389hit )
2020 년의 우리들, 만날 수 있을까요?

한 해의 처음부터 끝까지 이러한 마음으로 살 줄은,
아니 더 심해질 줄은
생각하지 못했네요.

저는 지금 신곡 피아노 녹음을 끝내고 왔어요.
긴장이 풀어졌는지 콧물이 나오..네요.
이 시국에 아프면 안 되는데 말이에요.

부디 한달여 남은 기간동안 상황이 더 악화되지 않기를
바래 봅니다.

건강하세요.
먼 훗날 이 글을 어떤 마음으로 바라보게 될까요.



그 모든 진짜 같던 안 거짓말 [1] 소윤성   
2020년에 고삼 닉네임를 달고 [1] 고삼   

list       


ⓒ1999-2010 Zeroboard