BBS 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· Q/A



경근   pm.2:33, Sunday ( 1290hit )
브로콜리 너마저는 이렇게

1/10을 공연하시면서 3집에 나올거라는 신곡을 들려주시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

벌써 2년이 다 되어가네요.

예전에 걱정했던 일들이 점차 현실로 변해가는 것 같아 마음이 편치않습니다.

다시 볼 수 있는거겠죠?



덕원님의 노래를 들으면 들을수록 그리운 브로콜리너마저 [2] 박세영   
보고싶어요!ㅠㅠ 피글렛   

list       


ⓒ1999-2010 Zeroboard